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용 경기도 대변인, 여름 휴가지로 일본 대신 경기도 추천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제0면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여름 휴가지로 일본 대신 경기도를 추천했다.

이는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무역 보복의 잘못이 바로 잡힐 때까지 일본 여행을 자제하자는 의지를 담은 것이다.

김 대변인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일본의 무역보복은 더위보다 짜증난다"며 "1965년 한일협정 이후 우리의 일본 무역 적자액은 무려 700조 원에 이르고, 작년 한 해만 경기도 1년 예산과 맞먹는 27조 원의 적자를 냈다"고 언급했다.

이어 "자유무역 원칙을 주장하며 이익을 극대화해 온 일본의 무역보복은 명분도 실리도 없다"며 "무모한 무역보복은 자국에서 조차 우려의 목소리를 낳고 있고, 장기적으로 반도체 산업의 생태계를 파괴시킬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특히 "민관정이 이번 무역보복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올 여름 휴가를 일본에서 보낼 계획이신 분들은 무역 보복의 잘못이 바로잡힐 때까지 국내에서 휴가를 보내면 어떨까요? 산과 계곡, 폭포와 바다, 도시휴양까지 가성비 최고의 경기도를 추천한다"고 제안했다.

김 대변인이 추천한 도 관광지는 양평 용문산(우리나라 100대 명산 중 29위), 파주 감악산(의상대사 창건 범륜사, 임꺽정 굴), 화성 국화도(섬여행), 안산 오이도(해양관광단지) 등이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