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적수 사태 진정 국면, 안정화 단계 확인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제0면

인천시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진정 국면이다. 수용가로 유입되기 직전 단계인 급수관(블록별) 수질 안정화 단계(3단계)로 확인됐다.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은 15일 시와 함께 지역별 수질 검사 결과를 종합 발표했다. 지난 1일부터 급수블록별 수용가 대표지점(학교 포함 284개소) 수도꼭지에 대한 샘플조사를 통해 수질기준과 필터기준을 충족하면 수용가로 유입되기 전 단계인 급수관 수질 안정화단계로 판단했다. 서구·영종·강화지역에 대해 진행해 온 검사결과 전지역이 블록별 안정화 기준을 충족했다.

서구지역은 21개 동(급수인구 48만 명) 전지역이 블록별 안정화 단계이며 급식중단 학교 110개교 수도꼭지 수질검사 결과도 수용가 안정화단계로 분석됐다. 영종지역 7개 동(급수인구 7만3천 명) 모두 블록별 안정화 단계임을 확인했다. 24개 학교검사결과도 기준을 충족해 수용가 안정화 단계로 나타났다.

강화지역은 전체 1개읍 12개면(급수인구 6만6천 명) 급수블록은 모두 안정화됐다. 23개 학교 중 강화여고, 잠두유치원 등 2개교는 수질기준에 적합하지만 필터기준에는 미흡해 수질검사를 추가 진행 중이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