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국가산단에 지식산업센터 왜 몰리나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23곳 신축 중… 10년 만의 ‘봇물’
주택 대체 부동산 각광… 취득·재산세 감면 종료 임박 영향도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제7면
인천 국가산업단지에 새 지식산업센터(센터)를 짓는 모습이 최근 들어 자주 목격되면서 지역 산업계가 원인 규명에 고심하고 있다.

아파트 신축 원리와 같이 땅은 없고 지가(地價)는 높으니 최대한 크게 높게 짓는 ‘트렌드’라는 분석부터 ‘취득세 감면 막차를 탄다’, ‘주택시장에 투자되지 못한 여윳돈이 쏠린다’는 등 수익형 부동산 논리가 아니겠느냐는 의견도 나온다. 문제는 신규 센터가 사업비 회수를 위한 분양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보니 업종고도화와는 거리가 멀다는 데 있다.

15일 한국산업단지공단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남동·주안·부평산단에 신축됐거나 신축 중인 센터는 기숙사 건물을 포함해 총 23곳이다. 지역 국가산단에 센터가 본격적으로 등장한 때는 2011년께로 요즘같이 동시다발적으로 건립된 적은 최근 10년간 없었다.

지역 상공업계는 이 같은 현상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적게는 200실, 많게는 600실 규모의 공장을 센터가 분양하는 데 최초 분양률은 50∼60%대 수준이고, 일정 시간이 지나도 공실률이 10∼20%돼서다.

특히 특정 업종의 집적화와 고도화를 위해 만들어진 센터의 경우 사업시행자가 손익분기점(분양률 약 85%)에 이르지 못해 사업이 중간에 틀어지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3년 전 준공된 남동산단 내 A특화단지가 대표적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특화형 센터는 특정 업종(장치산업 등)의 시설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지을 때는 돈이 많이 드는데 업체가 막상 입주하면 그 시설이 맞지 않아서 변경하는 데 또 웃돈이 들기 때문에 수요가 적다"고 설명했다.

반면 환경유해업종이 아니라면 웬만한 제조업과 서비스업체들이 수월하게 입주할 수 있는 센터는 높은 분양률(공장 기준 70∼80%)을 보이고 있다. 센터가 과거와 달리 대형화하면서 공장·상가·오피스텔·기숙사 등을 두루 갖추며 부동산 투자상품으로 각광받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특히 올해 말 센터 내 입주업체에 대한 취득세·재산세 감면(50%·37%)이 끝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2∼3년간 센터에 대한 투자가 활발해졌다는 분석이다. 현재 센터는 아파트나 오피스텔과 달리 취득·재산·법인세가 감면되고 금융 지원과 분양대금 장기 저리대출이 가능해 등 수익형 부동산 중 혜택이 큰 편이다. 공장 1실 기준 분양가(3.3㎡ 500만∼600만 원)나 임대료(3.3㎡ 2만∼3만 원)도 저렴한 편이어서 서울 쪽 투자자들이 인천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역 지식산업센터를 서울에서 홍보하는 것을 보면 서울 쪽 투자수요를 붙잡으려는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증권이나 신탁 자본이 센터에 투자를 많이 하는 편인데, 올해는 부동산 경기가 좋지 않아 실적이 좋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