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黃, 대통령과의 회담 제안

"형식에 상관 없이 응하겠다" 5당 대표 동시 회동도 수용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제2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을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일대일 회동을 고수해온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회동하는 형식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황 대표는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며 "저와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진정성을 갖고 노력한다면 해법을 제시하고 힘을 보탤 자세와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과 5당 대표와 회동 형식도 포함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어떤 형식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들 돕기 위한 모든 방식의 회동에 다 동의한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이 문제는 결국 외교적으로 풀 수밖에 없고,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며 "서둘러 대일특사를 파견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미국이 우리와 같은 입장에서 일본의 잘못된 행동을 막아내도록 설득해야 한다. 대미특사 파견 등 가능한 방안을 찾아주실 것을 요청한다"며 "국회 대표단 방일과 함께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정부와 경제계, 정치권이 참여하는 ‘민관정 협력 위원회’를 구성해 장단기 해법을 찾아갈 민관 협력 대응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당내 ‘일본 수출규제 대책특위’ 등을 구성하겠으니, 국회 내에도 ‘일본규제 관련 대책 국회 특위’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지금 많은 국민들께서는 ‘정부가 아직도 해야 할 일은 외면한 채 면피용 생색내기 이벤트에만 여념이 없다’고 의심한다"며 "‘반일감정’을 계속 국내 정치에 이용하고 ‘국론분열’의 반사이익을 꾀한다면, 정부의 국정을 감시할 의무가 있는 제1야당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가 사실상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수락한 것으로 보여 환영한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