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건강식 활용해 환자 맞춤 식단 관리

현대그린푸드-SCL헬스케어그룹 임상연구 등 서비스 구축 협약체결

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6면
현대그린푸드가 의료서비스기업 SCL헬스케어그룹과 손잡고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환자를 대상으로 건강식을 활용한 식단 관리 서비스를 시작한다.

양 사는 16일 서울시 종로구 하나로의료재단 종로본원에서 ‘헬스케어 서비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협약에 따라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Smart Health Care Service) 모델 구축 ▶식단을 활용한 다각도의 임상연구 추진 ▶고객의 건강한 삶을 위한 유·무형 서비스 제공 등에 긴밀히 협력할 방침이다.

특히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환자에게 건강식을 활용한 식단 관리와 치료·운동요법을 병행하는 ‘통합 헬스케어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환자의 ‘바이오마커(bio-marker, 몸 안의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생체지표)’ 변화 추이를 분석, 제품 효과를 검증하는 공동 연구도 진행될 예정이다.

박홍진 현대그린푸드 사장은 "협약으로 헬스케어푸드(종합 건강식)를 연구개발하는 데 있어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단체급식뿐 아니라 B2C 제품 개발에도 이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