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수도본부 전·현직 임원 적수 특위 증언대 오를까 시의회, 출석 요구건 의결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1면
817090_262724_4334.jpg
▲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인천시의회 특별위원회 회의가 16일 열려 시의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의회가 전·현직 상수도사업본부장 등을 ‘붉은 수돗물(적수) 특위’ 증인으로 출석을 요구했다.

수돗물 적수사고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는 16일 제2차 회의를 열고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을 수정 가결했다.

출석이 요구된 증인은 ▶상수도사업본부장 ▶업무부장 ▶급수부장 ▶시설부장 ▶수질연구소장 ▶수도시설관리소장 ▶공촌 등 4개 정수사업소장 ▶중부·서부·강화수도사업소장 등 총 13명이다. 이 외에도 기획조정실장 등 9명을 참고인으로 요구했다. 특히 적수 사태의 직접적인 책임을 물어 직위해제된 김승지 전 상수도사업본부장과 이상근 전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증인으로 추가했다. 이 밖에 사태 축소를 위해 허위 보고한 정황이 제기된 현장조사원들도 증인에 포함한다.

이날 특위에서는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박남춘 인천시장을 증인에 포함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으나 조사 대상 기관을 상수도사업본부에 한정하면서 보류됐다.

재발 방지를 위한 논의도 오갔다. 주민들의 적수 민원을 직접 응대한 미추홀콜센터와 구청 민원부서 직원들을 참고인으로 출석시켜 재난 대응 매뉴얼을 살피기로 했다.

특위는 8월 13일 제3차 조사위원회에 상수도 분야 외부 전문가도 참고인에 포함시켜 의견을 듣는다는 방침이다.

이날 특위와 별도로 박남춘 시장도 기자간담회를 갖고 향후 취수장 가동이 중단될 경우 수계 전환 대신 단수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적수 사태의 원인이 무리한 수계 전환으로 인한 내부 침전물 탈락이었던 것으로 드러난 탓이다. 올해 인천에는 예정된 수계 전환이 4번 남아 있어 유사한 상황이 재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2015년 전까지만 해도 정수장 가동을 중단할 경우에는 단수를 했으나 이후에는 시민 편의를 높인다는 취지로 수계 전환을 통해 수돗물을 공급했다"며 "이제는 시민들이 수돗물에 민감해진 만큼 단수하는 방안을 고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적수 특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