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3~25층 높이’ 고가사다리차 도내 두 대 뿐

지난해 기준 50층 이상 96개소·30층 이상 2618개소
"고층건물 화재 사실상 무방비… 소방장비 확충 시급"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23면
고층 건물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진화 시 필요한 가동 높이 70m의 고가사다리차가 경기도내에 단 2개밖에 없어 소방장비 확충 필요성이 제기됐다.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임창열(민·구리2)의원은 16일 도의회 제337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시설 확충에 필요한 제도 개선과 정책 마련을 도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임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화재 발생 건수는 9천632건에 달한다. 이에 따른 인명피해는 599명, 재산피해는 2천704억여 원 규모다.

화재의 68%가 건축물 및 구조물 등에서 발생했으며, 아파트와 빌라 등이 점차 고층화되는 추세 속 대규모 인명피해 발생 우려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기준 도내 50층 이상 아파트 등 ‘특급 소방안전관리 대상’은 96개소, 30층 이상 ‘1급 소방안전관리 대상’은 2천618개소다.

고층 화재 진화에 사용되는 고가사다리차와 굴절사다리차는 도내 총 82대가 운영되고 있고, 23∼25층 높이인 70m 고가사다리차는 화성·일산소방서 각 1대씩 도내 단 2대뿐이다.

임 의원은 "안전한 경기도는 25층 이하에 살고 있는 도민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이냐"며 "도는 고층 건물 화재에 어떤 대책을 갖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소방관과 소방차를 통한 화재 대응뿐 아니라 신축 공동주택의 설계단계부터 화재대피시설 설비를 의무화하는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제도와 정책 마련에 도가 고민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