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 가장 등 도내 4개 산단 통근버스 운행 시동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23면
오산시 가장1·2일반산업단지 등 경기도내 4개 산업단지에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이 가능해짐에 따라 산단 노동자들의 출퇴근 편의가 증진될 전망이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허용 대상 산업단지’를 16일자로 고시했다고 밝혔다.

고시에 의해 운행이 허용되는 곳은 ▶가장1일반산업단지(오산) ▶가장2일반산업단지(오산) ▶금곡일반산업단지(남양주) ▶백학일반산업단지(연천) 등 3개 시·군 소재 4개 산업단지다.

이번 고시는 국토교통부 장관 또는 광역지자체 시도지사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령’ 제3조 제2호 가목 규정에 의거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이 필요한 산업단지를 지정·고시할 수 있는 데 따른 것이다.

도는 상반기에 도내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수요조사와 사전평가, 정성평가 등의 절차를 밟았다.

이를 근거로 지난 6월 20일 ‘경기도 버스정책위원회’를 열어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허용 대상 산업단지를 심의·의결했다.

이번 고시 지정으로 산업단지 인근 교통 체증 및 시내버스 내 혼잡도로 인한 승차 불편 문제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출퇴근 어려움으로 인력 확보에 애로를 겪는 중소·영세기업의 인력난 문제 및 노동자들의 출퇴근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이번 고시문은 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란에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고시를 통해 노동자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고, 입주기업의 구인난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요자 중심의 정책을 통해 교통 불편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도내 고시 지정을 통해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이 가능한 곳은 이번에 지정된 4개 산업단지를 포함해 총 21곳이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