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추경 발목잡기 그만"

민주, 국방·안보 ‘정쟁화’ 비판 "패스트트랙 고소 취하 위한 속셈"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제2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추경 발목잡기를 그만하라고 성토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착한 추경을 나쁜 정쟁으로 그만 괴롭히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그는 "한국당은 처음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철회, 경제실정 청문회를 요구하더니 원탁토론회로 합의하자 북한 목선 입항 사건의 국정조사를 요구했다"며 "명분이 약해지니까 기다렸다는 듯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요구하며 한도 끝도 없이 추경 발목잡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이번 추경은 긴급재해·재난과 경기 대응을 위한 민생 예산으로 설계돼 있어 눈을 씻고 봐도 정쟁과 정략을 위한 구석은 전혀 없다"며 "한국당은 생트집 잡기로 일관하느니 자신들이 표현한 그대로 제발 총선용 선심이라도 한번 써보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마음 깊숙한 곳에 숨겨둔 패스트트랙 고소·고발을 취하하라는 엉큼한 요구의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며 "민생을 버리고 정쟁을 선택하고, 추경을 버리고 방탄 국회를 선택한 한국당의 어처구니없는 정쟁을 강력히 비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요구대로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를 위해 의사일정을 이틀 잡아달라는 것이 받아들여지면 이후 국회 관행이 된다"며 "그것은 재앙이며 나쁜 선례"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를 위해 연이틀 본회의를 잡아 처리한 선례가 없고, 더군다나 북한 어선 입항 사건의 국정조사와 해임 건의안을 동시에 제출한 선례가 전무하다"고 말했다.

조정식(시흥을) 정책위의장도 "추경 처리를 무산시키고 국회를 다시 소집해 패스트트랙 방탄국회를 하자는 것이 한국당의 속셈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조 의장은 "추경을 인질 삼아 국정조사나 국방장관 해임 같은 정략적인 사안을 우격다짐으로 밀어붙이는 태도는 더 이상 용납할 수가 없다"며 "도대체 한국당의 발목잡기 끝은 어디인가"라고 말했다.

이원욱(화성을)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순간 추경보다 더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에 없다"며 "민생과 경제를 생각한다면 19일에 반드시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