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시,국내 첫 본격 악기 도서관인 ‘소리울도서관’ 개관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제8면

교육도시 오산시가 악기를 대여하고 체험하며 온몸으로 음악적 감성을 키우는 국내 첫 본격 악기 도서관인 ‘소리울도서관’을 오는 22일 개관한다.

2019071801010008559.jpg
소리울도서관은 오산지역 7번째 도서관이다. 경기대로 102-25에 부지면적 4천624㎡, 총면적 2천995㎡,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자리잡는다. 악기도서관에 걸맞게 건물 외관은 기타 모양으로, 주차장 외벽은 책 모양으로 디자인됐다.

소리울도서관은 악기를 책처럼 대여하는 본격적인 악기 도서관으로 국악기, 세계의 악기, 전자악기 등 180여 종 1천여 대를 구비하고 사전 예약한 시민들에게 대여한다. 또한 일반 도서관 서비스와 함께 음악 전문서적과 악보 등 음악과 관련한 다양한 자료를 구비해 예술 분야 취미활동과 학습 등을 지원한다.

지하 1층은 전시 악기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체험관과 소리(악기)를 빌려 주는 맞춤형 대여관으로 구성됐다. 지상 1층은 음악 전문서적과 악보 등 도서 2만여 권을 보유한 자료실, 카페와 작은 연주홀 등이 들어서 다채로운 음악행사를 진행하고 항상 음악이 흐르는 도서관 분위기를 조성했다.

지상 2~3층은 배움터 및 음악감성 공간으로 소리울아트리움, 두드림홀, 음악동아리실, 음악강좌실, 녹음실, 편집실, 보컬실, 국악실, 연습실 등이 들어섰다.

특히 소리울아트리움은 교육·음악·문화 기능을 복합적으로 융합한 신개념 문화공간으로 다양한 문화 혜택을 시민들에게 제공한다.

소리울도서관은 개관과 함께 음악예술교육으로 시민참여학교, 청소년 만능뮤지션 기획단, 음악동아리 활동 등 학생 프로그램(미래인재교육)과 시민들의 1인 1악기 연주 활성화를 위한 악기 실기강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고, 주말 상설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에게 힐링을 줄 수 있는 ‘음악이 흐르는 도서관’ 콘서트도 진행된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