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 간부 성추행 2차 가해 논란… 인천시 "사실무근"

임기제 공무원 ‘재임용 시험 과정에서 피해’ 주장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제3면
인천시 임기제 공무원이 재임용 시험 과정에서 성추행 피해에 대한 2차 가해를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시는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A씨는 "2017년 출장에서 상급 간부에게 성추행을 당했으나 가해자 측이 재임용을 약속하면서 적극 대처하지 못했다"고 최근 주장했다.

이에 따라 A씨는 재임용시험에 응시했으나 탈락했다. 면접 결과가 발표된 직후 직원들 사이에서 성추행 사건이 소문처럼 돌면서 2차 가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와 상담을 통해 2차 가해가 맞다는 의견도 받았다.

A씨는 임용시험 과정에서 성추행 문제가 악영향을 끼쳤다고 생각하고 재공고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간부공무원 등의 설득에 재시험을 치렀으나 또 탈락했다.

A씨는 재시험을 유도한 간부가 첫 번째 면접에서 면접위원으로 참여했던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는 공정성을 위해 2차 때는 면접위원을 모두 바꿨고 시 내부 위원도 배제했다고 설명했다. 또 A씨가 문제를 제기하면 무고죄 고소도 검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모든 게 A씨의 억측"이라며 "지원해 보라고 한 것은 맞지만 합격은 장담하지 못한다는 의견을 확실히 전달했고, A씨는 면접에서 이해하지 못하는 대답을 하는 등 1·2위와 격차가 심해 아예 면접위원들의 논의 대상에 끼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샬라샬라 2019-07-18 17:14:03    
그동안 그 부서에서 했던일에 대한 이해도는 제일 좋았을 듯한데
면접에서 대답못했다고 떨어트린다고???????
그게 무슨 면접이냐??
211.***.***.34
profile photo
봄봄 2019-07-18 17:08:38    
내부위원이 없었다면
외부위원들은 임기제가 해야할일이 먼지도 모르면서 뽑았다는건가요??
내부 가이드라인이 있었을듯한데 그가이드 라인이 먼지 궁금하네요
그 가이드라인에 맞는 사람이 뽑혔나요?
외부위원들이 가이드라인 없이 사람을 뽑지는 않았을듯 ~~~~~
211.***.***.3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