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항 8부두 상상플랫폼, 대기업 상업성에 ‘시민 개방시설’ 취지 변질"

31개 시민사회단체 규탄… CJ CGV 공간 67% 상업시설化
상권영향평가·공개토론회 요구… 인천시 "협의 도출 노력"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제3면
▲ 인천 내항과 바다 되찾기 시민모임 회원들이 17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내항 8부두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지고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br /><br />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인천 내항과 바다 되찾기 시민모임 회원들이 17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내항 8부두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고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 개항창조도시 내항 8부두에 조성될 상상플랫폼이 대형 복합쇼핑몰로 변질되고 있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천 내항과 바다 되찾기 시민모임을 포함한 31개 시민사회단체는 17일 오전 10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을 규탄했다.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상권영향평가와 소상공인 등이 참여하는 공개토론회를 요구했다.


상상플랫폼 사업은 인천개항창조도시 25개 마중물 사업 중 하나다. 국비 123억 원과 시비 273억 원을 들여 1만2천150㎡ 면적의 폐창고를 리모델링해 교육·체험·연구개발 등 문화공공시설을 조성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시가 CJ CGV를 상상플랫폼 운영사업자로 선정하며 67% 공간에 영화관, 호텔, 식음료점 등 상업시설을 설치할 계획을 밝혔다. 공공기능시설은 28.3%에서 33% 정도로 늘렸지만 메이커스페이스 N15와 게임콘텐츠센터 ITP 등 창업지원시설을 제외하면 시민공간은 입구 로비의 어반파크가 유일하다.

시민단체는 CJ CGV가 제안한 상상플랫폼은 시민 개방 공공시설이라는 당초 취지와 달리 수익시설을 과도하게 설치한다며 비판한다.

민운기 인천 내항과 바다 되찾기 시민모임 대표는 "대기업 CJ CGV가 운영할 영화관과 카페 등으로 인해 중구 개항장 상권에 미치는 영향은 클 것"이라며 "공적공간이 시민의 활용공간이 아닌 대기업 영업장의 부대시설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의 대기업에 20년간 운영을 맡기면 상상플랫폼에서 소비되는 모든 이윤은 서울로 유출돼 역외 소비를 줄이려는 다른 정책과 모순된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꾸준히 주민설명회를 기획하는 등 상생 방안을 찾고 있으며, 앞으로도 함께 협의를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