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특고압 송전선 갈등 한전 편 기울던 주민 알고보니 한전 직원

인천 삼산동 추가 매설 주민 반대 온라인 소통방에 대책위 책임 물어
작성자 정보 알아보니 거주민 아냐 여론조작 논란…책임자 처벌 촉구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제19면
19-300.jpg
▲ 지난 15일 한국전력공사가 부평 삼산동특고압 대책위원회에 보낸 사과 공문. <대책위 제공>
특고압 송전선 추가 매설을 반대하는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주민들이 한국전력공사의 주민 여론 조작 시도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부평 삼산동 특고압 대책위원회(대책위)는 최근 개설한 온라인 주민소통방(네이버 밴드)에서 한전 직원이 가상의 이름(207동 권모 씨)으로 주민 행세를 하며 주민 동향을 파악하고 댓글로 여론 조작을 시도했다고 17일 주장했다.

주민들에게 적발된 한전 직원은 "특고압 해결을 위한 반대 집회 및 현수막 설치 등으로 아파트 거래량 감소 및 집값 하락으로 다수 주민의 재산권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데, 대책위가 피해 보상을 해 줄 건지", "언제 해결될지도 모를 한전과의 무모한 싸움에서 현실적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차폐막 설치)을 선택하는 게 올바른 것 아니냐"는 등의 댓글을 게시했다.

대책위는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통해 작성자 정보가 실제 거주민 정보와 일치하지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한전 직원의 가입과 탈퇴, 게시글 이력 등을 일일이 대조해 한전 특고압 업무 담당직원임을 파악하고 지난 12일 사측에 공식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대책위는 ▶피해 보상 책임이 대책위에 있는 것처럼 선동한 점 ▶한전의 대책안 수용을 주장한 점 등을 여론 조작을 통한 주민 분열 시도로 봤다.

대책위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한전 측의 허위 사실 유포와 주민 분열 시도를 비윤리적 행태라며 규탄했다.

한전 측도 15일 대책위에 공문을 보내 내부 조사를 거쳐 해당 직원의 일탈행위를 확인해 업무 배제 등 문책한 사실을 알리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하지만 대책위는 "한전이 꼬리 자르기식 개인 일탈로 선을 그었다"며 "법적 조치와 함께 대규모 규탄행동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한전 직원은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업무에서 물러났고, 이제 와서 생각하면 한전 직원임을 밝히고 공식적인 홍보와 주민 설득에 나서야 했다"며 "본인의 행위에 잘못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