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장기미집행 도로 개설 팔 걷었다

14개 노선·21㎞ 재정사업화 내년부터 보상 절차 등 진행 6500억 원대 사업비가 관건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8면

인천시가 사업비 6천569억 원을 들여 장기미집행 도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선다. 도시계획시설 일몰제를 대비해 2023년까지 연장 21㎞의 도로망이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18일 시에 따르면 41개 노선에 연장 58㎞인 도로 부지가 2000년 7월 1일 이전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됐지만 시행되지 않아 내년 7월 일몰제에 해당된다. 시는 이를 대비해 작년 4월 장기미집행 도로 정비 용역을 착수해 연장 21㎞인 14개 노선을 재정사업으로 지정했다. 2020년 6월까지 실시설계를 고시한 후 보상 절차를 진행하고 2023년 구축을 완료한다.

문제는 사업비 마련이다. 드림로∼원당대로간 등 14개 노선 구축 재정 사업에는 총 6천569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중 이미 투자한 766억 원을 제외한 5천803억 원은 국비 366억 원, 수도권매립지·경제자유구역 등 특별회계 4천526억 원, 일반회계 911억 원으로 조달한다. 군·구 소관 장기미집행 도로는 261개 노선에 연장 56㎞, 사업비 5천523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상대적으로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자치구는 더욱 엄두를 내기 힘들다.

시는 사업비를 최대한 아끼기 위해 금곡동∼대곡동 간 도로 등 주요 간선도로는 국비를 확보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개선계획 용역을 추진해 국토교통부에 공모한다. 시는 10개 군·구에 도로건설 관리계획 체계화 사업 용역비로 9억6천만 원을 지원했으며, 용역 결과에 따라 추가 지원이 가능한지 검토한다.

비재정사업은 항만지역(국·공유지) 11개 노선, 개발사업 연계 8개 노선, 장기추진 2개 노선, 시설해제 6개 노선 등 총 27개 노선이다. 시설해제 6개 노선은 일몰제 이후 난개발을 우려해 자투리 대지와 급경사 등으로 대규모 사업비가 발생해 투자비용 대비 이윤이 떨어지는 노선 위주로 선정했다. 해제 대상시설은 시의회 의견청취 등 행정절차 이행 후 2020년 초에 고시할 예정이다.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장기미집행 도로 해결방안 마련으로 기반시설 확충을 통한 원도심 및 신도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교통체증 완화로 시민 교통편의와 삶의 질이 대폭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