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日 제품 불매’ 조직적 확산 조짐

인천지역 상인·시민단체도 나서 車 브랜드 매장앞서 범시민운동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23면
19-도요타.jpg
▲ 18일 오전 인천시 구월동 한 일본 자동차매장 앞에서 인천지역 상인·시민단체가 불매운동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일본 총리 사진을 밟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평화복지연대 제공>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인천지역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지역 상인·시민단체 가세로 확산될 조짐이다.

18일 신차 비교 견적 구매 플랫폼 ‘겟차’의 기업부설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15일 5개 국내 일본차 브랜드에 대한 총 견적 건수(구매신청 기준)는 1천374건이다.

불매운동이 본격 시작되기 전인 지난달 16∼30일 총 견적 건수가 2천341건이었던 것에 비해 41% 하락한 수치다. 주요 불매 대상 일본 기업에 대한 개인 신용·체크카드 일평균 이용 건수가 20% 안팎으로 감소됐다는 카드업계의 최근 발표와 같은 추세다.

이날 골목상권살리기인천비대위 등 인천지역 6개 상인회와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3개 시민단체는 구월동 한 일본 브랜드 자동차 매장 앞에서 범시민적 불매운동을 전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직체를 구성해 거리마다 관련 현수막을 달고, 사업자 차량과 상점가에 스티커를 붙여 불매운동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어제(17일)부터 전라도 광주의 고등학생들까지 불매운동에 나섰지만 일본의 일부 보수언론은 한국인들의 불매운동이 성공할 가능성이 낮다는 폄하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경제계와 종교계, 노동계, 학계, 시민사회, 중소상인·자영업자단체 등으로 구성된 인천지역 범시민 불매운동 조직체를 제안한다"며 "일본산 생활용품뿐 아니라 자동차 제품으로도 구매 중단 운동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브랜드 자동차 관계자는 "매출 하락 등 불매운동의 여파에 대해 어떠한 답변도 드릴 수 없다"면서도 "매장 앞에서 펼쳐진 상인들의 단체행동은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불매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