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양시, 일본 출장 등 공식 방문 일정 무기한 연기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제8면

고양시가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일본 제품 불매운동 등으로 급속히 악화된 한일 관계 상황을 고려해 예정된 소속 공무원들의 일본 출장을 잠정 연기할 방침이다.

22일 시에 따르면 오는 9월과 11월 각각 예정된 4회의 일본 연수 및 기관 방문을 취소하고 자매결연도시인 일본 하코다테시에도 지난 19일 서한을 보내 공무원 파견 연기를 통보했다.

이는 최근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일본 정부가 반도체 제조 과정에 꼭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을 막고 화이트국가 제외를 추진하는 등 강력한 수출규제를 실시한 데 따른 시 차원의 대응 조치로 평가된다.

이재준 시장은 "최근 양국의 외교 갈등이 극대화되고 국민 정서가 악화된 상황에서 예정된 공무원 연수 및 파견을 강행하기보다는 잠정 연기 후 추이를 지켜보며 대응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은 아직도 씻을 수 없는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으며 배상 판결에 따른 국가 간 갈등마저 불거지는 현실로, 시 차원에서 역사 바로 세우기에 적극 동참해 여전히 진행 중인 역사의 고통을 함께 분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월 친일 작곡가가 만든 ‘고양시의 노래’를 전격 사용 중단한 것을 비롯해 일제강점기 당시 독립운동가를 주제로 한 3·1운동 100주년 항일음악회 개최, 시립도서관 내 친일인명사전 추가 비치 등 올바른 역사관 정립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 온 바 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