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생기자가 꿈꾸는 삶~사회이슈 목소리 공유

인천시교육청 토론회서 의견 공유 소년법 개정·인권 주제로 논의도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제17면
인천시교육청은 22일 남동구 간석동 로얄호텔에서 학생기자와 지역 내 고등학교 1∼2학년 학생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학생기자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는 ‘학생이 말하는 우리 학교, 나의 삶’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또 ‘청소년 범죄 예방, 소년법 개정이 답일까’를 비롯해 ▶투표! 외국은 19살 이전에 가능! 우리는 왜 안 될까 ▶재미로 한 게임, 멈출 수가 없네 ▶일하는 청소년, 노동자가 될 우리, 노동인권교육은 ▶선생님도 나도, 엄마 아빠도 소중한 인권 등의 세부 주제를 갖고 조별 토론을 했다.

이는 토론회에 앞서 학생들이 직접 자신들의 삶과 관련된 주제를 제안한 것이다. 시교육청은 토론회에서 나온 학생들의 의견을 각 부서에 전달할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꿈꾸고 생각하는 삶이 어떤 것인지 학생들의 목소리로 듣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며 "직접 토론 주제를 정하고 서로 활발하게 논의하고 의견을 설득해 가는 과정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