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硏, 황해경제구역 용역 재위탁 철회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제21면
황해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수주받은 연구용역을 다시 민간에 하도급 입찰을 추진해 적절성 논란<본보 7월 11일자 1면 보도>을 불러일으킨 경기연구원이 결국 입찰을 철회했다.

하지만 경기도가 화성·안산·시흥으로의 황해경제자유구역 확대 지정을 정부에 신청하기 위한 기간이 불과 두 달여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어서 이번 연구용역의 민간 위탁 철회로 인한 부작용 여파는 상당할 전망이다.

23일 경기연구원과 황해청 등에 따르면 연구원은 지난 1일부터 조달청을 통해 진행했던 ‘황해경제자유구역 지구별 개발구상’ 연구용역 입찰을 당초 공고상 입찰 마감 하루 전인 18일 내부 결재를 통해 취소했다.

연구원은 이 공고의 취소 사유에 대해 황해청에서 의뢰한 수탁과제 ‘황해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을 위한 개발계획 수립 연구용역’의 부분 위탁 및 세부 과업 내용·범위에 대한 경기도 승인과 관련해 추가 협의 및 승인 절차가 필요해 취소 및 재공고를 하게 됐다고 기재했다.

이 연구용역은 황해청이 애초 입찰공고를 냈을 당시 하도급 금지 조항이 포함됐지만 연구원이 수행하게 된 이후 민간 위탁을 위한 입찰이 진행됐다.

연구원은 이번 입찰을 철회하고 황해청(경기도)과의 새로운 협의를 통해 재입찰을 추진한다는 방침이지만 제한된 기간 내 연구성과를 낼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시각이 나온다.

당초 황해청은 올해 연구용역의 입찰이 두 차례 불발됐다. 뒤늦게 연구를 맡게 된 경기연구원조차 민간 위탁 과정에서 잡음이 생겨 황해경제자유구역 확대 지정 추진의 원동력이 돼야 하는 신뢰도 높은 연구 결과 도출에 난항이 예상된다.

도가 정부에 확대 지정 신청을 해야 하는 기간이 9월 말인 점을 감안하면 2개월 내에 황해경제자유구역 확대 지정 시 경제적 효과 및 확대 지정 전 선행돼야 할 과제의 해결 등 종합적인 계획 수립이 모두 이뤄져야 해 자칫 졸속 연구가 진행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황해청 관계자는 "연구용역 일정이 다소 변경됐지만 큰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