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암 진단 남성 51.6%’ 병 발견 후 흡연 지속…이기헌·구혜연 교수팀 발표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제0면

2019072401010011338.jpg
암 진단을 받은 국내 남성 흡연자의 절반 이상이 이후에도 흡연을 지속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생존기간을 늘리고 2차 암 발생 등의 예방을 위한 암 환자들의 금연 치료의 중요성이 부각된다.

24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제1저자: 가천대 길병원 건강증진센터 구혜연 교수)은 암 생존자의 건강과 삶의 질에 있어 중요한 영향을 갖는 흡연 습관과 관련된 인자를 조사했다.

연구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4년∼2011년 사이에 처음으로 암 진단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만5천141명을 대상으로 암 진단 전후 흡연 상태 변화를 분석한 결과, 암 진단 전 흡연했던 남성 중 무려 51.6%가 암 진단 후에도 여전히 흡연을 지속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특히 연령대와 소득 수준이 낮고, 암 진단 전 흡연량이 높으며, 흡연과 연관성이 낮은 암을 진단받은 환자일수록 암 진단 후에도 흡연을 지속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천대 길병원 구혜연 교수는 "암 진단 이후에도 흡연을 지속할 확률이 특히 높은 고위험 그룹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금연 치료와 추적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이기헌 교수는 "통념과는 달리 암 진단을 받고도 무려 절반 이상이 흡연을 지속하는데, 이는 금연이 얼마나 어려운 문제인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며 "암 진단 후 담배를 끊는 것은 암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으므로, 흡연하는 신규 암환자에 대한 금연치료는 우리 사회에서 의학·보건학적 우선순위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암학회에서 발간하는 국제 학술 권위지인 대한암학회지 최신호에 실렸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