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소연·조소현 다음은 이금민

한국 여자축구 ‘3호’ 잉글랜드행 슈퍼리그 강팀 맨시티와 2년 계약 곧바로 프리시즌 훈련 합류 예정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7월 26일 금요일 제20면
여자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이금민(25·경주 한국수력원자력)이 한국 여자 선수로는 3번째로 잉글랜드 무대에 진출한다. 맨체스터 시티와 2년 계약한 이금민은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 조소현(30·웨스트햄)에 이어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에 진출한 3호 한국인 선수가 됐다.

맨시티는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에서 최근 세 시즌 동안 우승 1차례, 준우승 2차례를 차지한 강팀이다. 이금민의 맨시티 입단으로 WSL에서 지소연, 조소현과 한국인 선수 대결을 볼 수 있게 됐다.

이금민은 2010년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17세 이하(U-17) 월드컵 때 한국의 우승을 이끌었고, 올 6월에는 FIFA 여자월드컵에 한국 대표로 참가해 주축 공격수로 뛰었다. 2013년 3월 6일 키프로스컵 남아프리카공화국전을 통해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에 데뷔한 이금민은 A매치 통산 54경기에서 16골을 기록했다. 2015년 캐나다 여자월드컵과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도 대표로 출전했다. 이금민은 국내 여자 실업축구 WK리그에서도 대표적인 공격수로 활약했다.

그는 "맨시티 이적을 승인해 준 경주 한수원 여자축구단 정재훈 구단주께 감사 드리며, 그동안 경주 한수원을 성원해 주신 팬들에게 해외에서도 멋진 플레이를 보여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이금민은 출국 후 27일부터 시작되는 맨시티의 프리시즌 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