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천 기업지원과·포천상의에 피해 신고센터

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2019년 08월 07일 수요일 제0면

포천시는 지난 2일부터 일본 정부의 반도체 수출 규제 결정에 따른 피해기업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지원하기 위해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계삼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는 포천시 기업지원과 기업지원팀(☎031-538-2284), 포천상공회의소(☎031-538-2074)에 위치한다.

피해기업은 전화나 방문을 통해 피해사항 및 희망지원내용을 접수할 수 있으며, 피해신고센터는 희망지원사항의 경우 경기도와 중앙정부, 금융기관과 연계해 해결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현재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신고센터와 포천시 측에 피해를 신고하는 기업은 없지만, 피해신고센터 운영사항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피해기업을 파악하고, 재정적 지원 등 실질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포천시는 자금 문제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이자 차액 1.5~2.5%를 지원하는 포천시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경기도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시비를 출연하고 있으며 담보와 신용이 부족한 기업을 위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제도도 운영하고 있으며, 포천시 기업지원업무 대책본부를 구성해 적극적이고 신속한 기업애로 해소에도 앞장서고 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