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노총 "인천공항公, 시중노임단가 적용 임금 규정대로 지급하라"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제19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인천공항 환경미화·보안·시설관리 분야 노동자들이 시중노임단가를 적용한 임금을 규정대로 지급하라고 인천국제공항공사에 요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부는 7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공항공사에 시중노임단가 적용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으나 한 달째 답변이 없다"며 "공사가 스스로 밝힌 대로 시중노임단가에 미달하는 직급은 즉각 노무비를 인상하라"고 촉구했다.

시중노임단가는 국가가 당사자인 계약을 맺을 때 제조원가 산정의 기준이 되는 금액이다. 지난 6월 중소기업중앙회는 올해 하반기 시중노임단가를 기존 9천3원에서 9천753원으로 8.3% 올렸다. 현재 인천공항의 환경미화·보안 등 서비스 노동자들은 일반직 공무원 봉급표에 따라 임금을 받고 있다. 이들이 시중노임단가를 적용받으면 월급 기준으로 기본급이 약 8만∼17만 원 정도 상승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지부는 "국가계약법 시행령에 따라 청소, 경비, 시설관리 등 단순 노무인력은 노임 단가에 따라 계약금액을 조정하게 돼 있다"며 "이 법을 적용받는 행정기관과 준용하는 공기업, 준정부기관 등은 도급계약 노무비를 조정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