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양시, 일본 수출 규제 태스크포스 구성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제0면

안양시는 일본의 수출 규제 및 백색국가 제외에 따른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위기 상황 신속 대응과 피해 업체 구제 지원을 한다고 8일 밝혔다.

기업지원과, 세정과, 징수과, 안양창조산업진흥원, 안양과천상공회의소 등 시의 관련 부서와 유관기관으로 구성된 T/F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피해 업체를 위해 중소기업육성자금과 특례보증 지원을 확대해줄 방침이다.

세금 감면과 체납세 징수 유예 방안도 마련한다.

또 일본 수출 규제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해 기업들에 대한 일본 수출 규제 안내와 피해를 접수하고 애로사항도 해결한다.

피해신고센터는 시와 창조산업진흥원, 안양과천상공회의소 등 3개소에 설치된다.

시는 관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피해 업체를 파악하는 대로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최대호 시장은 "안양시는 경제독립운동의 일환으로 일본의 경제 침략에 대해 시민과 함께 당당히 맞설 것"이라며 "경쟁력을 갖춘 관내 기업들이 소재, 부품, 장비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새로운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 등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지난 4일 즉각 규탄성명서를 발표해 일본의 경제 침략에 맞설 것임을 천명한 바 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