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흥상의 등 12개 기관 일본 수출규제 민·관 합동 협의

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2019년 08월 11일 일요일 제0면

시흥시 지난 9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 관내 중소기업의 동향을 파악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해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의해 간담회를 개최하고 민·관 합동 협의회를 구성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 주관으로 개최된 이날 간담회에는 시흥상공회의소를 비롯한 12개 기관 및 단체가 참석, 현안사항을 공유하고 기관별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김태정 부시장은 일본이 우리나라를 수출절차 간소화 대상국에서 배제 조치함에 따라 일본의 소기업과 거래가 많은 관내 중소기업들이 타격을 받을 것에 우려를 표했다.

이에 중소기업 및 기업지원 유관기관들과 함께 시 차원의 대응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일본 수출규제 위기대응 민·관 합동 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하고 관내 기업들의 규제대상 품목 수입현황 및 피해상황을 파악해 실효성 있는 맞춤형 지원 사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시는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특별경영자금(50억 원)과 특별시설자금(100억 원) 편성을 검토 중에 있으며 일본 수출규제 품목 사용업체를 대상으로 시흥시 육성자금 대출금 상환 유예, 지방세 징수 유예, 신고납부 세목 기한연장 등 지방세 세제 감면을 지원할 계획이다.

A 기업 관계자는 "업종별, 부품별 피해상황 파악을 통해 실효성있는 지원방편을 마련할 수 있도록 시와 중소기업이 협력해야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