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시민행동, 최종미 여주시의원 불법 펜션 진상규명 요구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제0면

여주시민행동(대표 이삼열)은 12일 여주시의회 최종미 시의원이 운영하는 불법 펜션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을 요구했다.

01.jpg
여주시민행동은 이날 백종덕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 지역위원장과 여주시청 비서실, 여주시의회 사무과에 각각 방문 성명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여주시민은 공정하고 공평한 행정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고, 여주시는 공정하고 공평하게 행정을 집행할 의무가 있다. 하지만 작금의 여주는 일부 선출직 공직자들이 자기만족을 위한 권력으로 착각하는 등, 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말도 안 되는 궤변과 독선으로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본인 지방자치를 파괴하고 있다"며 "최 의원의 불법행위를 묵인 방조해 온 행정 최고 책임권자인 이항진 시장은 시민들에게 분명한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제시하고 관련 공무원에 대해 공정하고 철저하게 진상을 조사하라"고 밝혔다.

또한 " 최 의원은 지난 선거에서 믿고 선출해 준 여주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시의원직을 즉각 자진사퇴 하라"며 "민주당과 시의회는 최 의원에 대한 감사와 윤리위원회를 즉각 개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최 의원 부부의 불법 펜션영업과 관련, 여주시는 법제처의 ‘농업진흥구역 내 농어촌민박사업 불가’ 법령해석을 토대로, 최근 등기우편을 통해 ‘민박시설을 폐쇄 조치한다’는 공문을 최 의원 부부에게 보내는 등 펜션 영업 불가에 대한 청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