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수석대변인 김명연 임명 김성원 의원 등 4인 체제로 구성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제2면
Untitled-1.jpg
경기지역 자유한국당 의원 2명이 대변인에 임명됐다.

한국당은 대변인 체제를 2인에서 4인으로 늘리면서 수석대변인에 재선의 김명연(안산단원갑·)의원, 대변인에는 초선의 김성원(동두천·연천)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원외 인사인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이 대변인으로 합류했다.

기존 대변인 가운데 민경욱(인천연수을)의원은 교체됐고 전희경 의원은 유임됐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이 같은 내용의 주요 당직자 인사를 단행했다.

당 대표 비서실장엔 이헌승 의원을 교체하고 김도읍 의원을 임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책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당직 인사에 대해 "제가 당에 들어온 지 반년쯤 됐는데 변화를 통해 새로운 모멘텀을 만들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한국당이 다시 힘을 내 국민들 속으로 들어가기 위해 필요한 인사"라고 덧붙였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대변인을 2명이 하기엔 워낙 격무라서 4인체제로 보강했다"며 "민경욱 의원과 이헌승 의원은 당직을 오래 맡았고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 관리도 해야 하기 때문에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가 주요 당직자 인사를 전격 단행한 것을 놓고 정치권에서는 당 지지율 하락 등으로 침체된 당내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정기국회 등 하반기 정국을 앞두고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하기 위해 우선 주요 당직자들의 얼굴을 바꿨다는 것이다. 또 수도권 의원 2명(김명연·김성원)이 발탁된데 대해 수도권 안배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