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남시, 고액체납자 등 압류물건 8월 중 매각 의뢰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9년 08월 17일 토요일 제0면

하남시는 500만원 이상의 세외수입(이행강제금 등) 고액·상습체납자 재산의 압류 실시 및 부동산 압류물건을 강제 매각해 체납액에 충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고액·상습 체납자의 재산을 전수 조사해 미 압류자 소유의 부동산을 신속히 압류 및 10억 7천만 원의 채권을 확보했으며, 지난 6월에 발송한 부동산 공매예고 대상자에게 자진납부를 유도해 약 11억 가량을 징수했다.

자진납부에 응하지 않은 체납자에 대해서는 8월 중으로 부동산 압류물건을 한국자산관리공사에 공매 의뢰할 예정이다.

또한, 체납액의 일부분을 납부한 후 남은 체납액을 매월 말일까지 분할납부하기로 한 체납자에 대해서도 철저히 사후관리를 할 예정이고, 부동산 소유가 확인되지 않은 체납자에 대해서는 예금압류 등 강도 높은 징수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정택용 세원관리과장은 "성실납부자와의 형평성을 위해서라도 고액·상습체납자의 체납액에 대해서 강력한 징수활동을 전개해 체납자의 납부의식 고취 및 자주 재원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