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안전체험관 사업비 늘어나며 추진 빨간불

연내 착공 2021년 개관 목표 3.3㎡당 공사단가 오르면서
최초 건립비 140억서 51억 ↑ 소방본부-市 ‘돌파구’ 모색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제3면
▲ 인천시 서구 가정동 489-2에 들어설 인천국민안전체험관 조감도.  <인천소방본부 제공>
▲ 인천시 서구 가정동 489-2에 들어설 인천국민안전체험관 조감도.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국민안전체험관 건립사업이 사업비 증액으로 발목 잡혔다.

19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인천국민안전체험관은 서구 가정동 489-2 루원시티 내 9천784㎡ 터에 사업비 307억 원(소방안전교부세 100억 원, 시비 207억 원)을 들여 총면적 7천30㎡, 지하 1층·지상 4층 건물에 항공특성화 등 6개 체험존과 12개 실험실이 들어서는 안전교육시설이다. 현재 부지 평탄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연내 착공에 들어가 2021년 9월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건립비용이 추가로 발생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당초 설계 내역 산출에 따라 체험관 건립비용을 140억 원으로 책정했으나 최근 완료한 설계 내역은 계획보다 22.8%가 늘어난 약 51억 원의 증액 요인이 발생했다. 3.3㎡당 공사단가가 오르며 총 사업비도 191억 원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체험관 사업은 그동안 사업비를 놓고 우여곡절을 겪어 왔다. 소방본부는 2016년 4월 사업계획을 수립하면서 340억 원의 총 사업비가 필요하다고 예상했다.

그러나 이듬해 10월 공유재산 심의를 거치면서 예산 규모가 250억 원으로 줄어들었다.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체험형 안전교육의 필요성이 커졌지만 정작 예산이 줄어들면서 체험관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체험시설을 축소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현재 인천지역 내 안전체험관은 부평구 삼산동 민방위교육장 3층에 위치한 부평안전체험관이 유일하지만 접근이 쉽지 않은데다 수용능력의 한계로 소방서 안전교육 프로그램이 대안으로 떠올랐다. 결국 각 지역 소방서에서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으로 조정됐으나 역시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 예산이 부족해 각 연령대에 맞는 교육자재를 충분히 구비하기 어렵고, 인력도 부족해 소방서 탐방과 기념촬영에 그치는 등 체험형 안전교육은 엄두도 못 내고 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행정안전부가 인천을 포함한 전국 7곳에 안전체험관 건립을 구상하며 특별교부세를 내리는 등 안전교육 강화 정책을 펴고 있다"며 "체험관 건립사업은 민선7기 안전 분야 공약사항이기도 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시 예산담당부서와 꾸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시공 낙찰차액 등을 활용하면 소방본부가 요구하는 51억 원 전액이 필요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예산편성 과정에서 자세히 살펴보겠지만 최대한 필요 예산을 반영하겠다는 게 시의 입장"이라고 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