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언론 보도된 설·가능성 관련 "모든 사안들 검증 거칠 것" 강조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제2면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면서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으나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르게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수석은 이어 "후보자가 하지 않은 일들을 ‘했을 것이다’, ‘했을 수 있다’, ‘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식의 의혹 제기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조 후보자의 동생이 위장이혼을 했다는 주장, 딸이 불법으로 영어 논문 제1저자가 됐다는 주장, 그 논문으로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 등 모든 의혹은 사실인지 거짓인지 반드시 청문회에서 밝혀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특히 "조국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나 책임을 갖고 있지 않다"며 "다른 장관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가 과거 신평 변호사를 대법관 후보로 추천했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거론하면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제기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청와대가 공식입장을 낸 것은 조 후보자가 청문회 검증 과정을 통해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을 충분히 해명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정면 돌파’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윤 수석은 "일부 언론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한 후보자가 음주운전과 폭행 전과가 있다고 보도하고, 심지어 제목으로 뽑아 부각하고 있다"며 "또 자녀의 이중국적이 문제 된다고 보도하고 있는데,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해명 보도는 없다"고 지적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