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양도시공사,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환경전문가 손잡아 성공 추진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제8면

고양지역 새로운 비전의 최대 핵심 사업인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환경전문가들이 손을 맞잡았다.

2019082301010008094.jpg
 특히 고양도시관리공사는 지난 20일 김홍종 사장이 환경부 출신 전문가 3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며 환경 분야 역량 및 전문성 강화에 나섰다.

 22일 고양도시관리공사에 따르면 위촉된 자문위원들은 모두 20년 이상 환경부에서 근무하면서 우리나라 환경 관련 분야의 선 굵은 정책 수립 및 집행을 담당했던 인물이다. 공학박사 출신의 김용석 한국종합환경산업㈜ 대표이사, 한국환경산업협회 신용태 상임부회장, 환경보전협회 박종성 환경연수처장 등 자타가 공인하는 우리나라 환경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다.

 이들은 앞으로 일산테크노밸리 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에 따른 전략환경영향평가, 고양도시관리공사가 시행할 예정인 대곡역세권 사업과 창릉 3기 신도시 사업 등 지역 내 대표적 개발사업 관련 각종 환경 협의와 평가에 전문성을 살린 전략적 대처 방안을 자문할 방침이다.

 이는 전문성이 강화된 환경적 계획 수립 등을 이끌어 내며 실질적인 인허가 조기 완료 및 신속한 행정절차를 진행하는 기대효과를 거둘 것으로 평가된다.

 김홍종 고양도시관리공사 사장은 "자문위원 위촉은 공사의 역점 추진 사업인 일산테크노밸리의 환경 분야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나, 단계적으로 타 분야 자문위원회도 확대 구성할 계획이다"라며 "각 분야 전문가들을 초빙해 사업 특성과 단계에 맞는 맞춤형 자문을 받음으로써 공사가 추진하는 핵심 사업과 후속 사업들이 계속해 성공할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일산서구 법곳동과 대화동 일대 85만㎡ 규모에 7천100억여 원을 투입해 4차 산업혁명을 위한 신성장 플랫폼을 조성하는 것으로, 올해 말까지 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과 2020년 하반기 토지 보상 및 실시계획 인가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1년 착공,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