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 백골 시신 범행은 가출 동료들의 소행으로 드러나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제0면

지난 6월 오산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백골 상태의 시신(17)은 가출청소년 동료들이 살해돼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이른바 ‘가출팸’(가출+패밀리)에서 생활하다가 자신들의 다른 범죄에 대한 경찰 수사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죄행각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살인과 사체은닉 등 혐의로 A(22) 씨 등 3명을 체포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가출팸에서 함께 생활하던 B 군이 자신들의 다른 범죄에 관해 경찰에 진술하는 바람에 처벌받게 될 처지에 놓이자 앙심을 품고 지난해 9월 8일 오산 내삼미동의 한 공장으로 불러냈다.

이어 오후 7시 48분에서 오후 9시 14분 사이 목 졸라 기절시키고선 집단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가출팸은 가출 청소년들이 모여 생활하는 공동체를 말한다. A 씨 등은 대포통장을 수집해 보이스피싱 조직 등에 팔아넘기는 일에 가출청소년들을 이용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A 씨 등은 가출팸에 다른 가출청소년들을 끌어들이는 일과 관련해 B 군이 미성년자 약취 유인 혐의로 지난해 6월 경찰 조사를 받고 이 과정에서 자신들의 지시로 한 일이라는 사실을 B 군이 경찰에 알리자 그를 살해하기로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경찰은 A 씨 등이 지난해 사용한 차량의 트렁크에서 B 군의 DNA가 나오고 A 씨 등이 범행도구인 삽과 장갑 등을 범행 전 구매한 사실까지 확인되자 경찰은 지난 19일 A 씨 등을 체포했다.

또 A 씨와 다른 1명은 별개의 범죄로 각각 구치소, 교도소에 수감 중인 상태에서, 나머지 1명은 군 복무 중 체포됐다.

한편 B 군의 시신은 그로부터 9개월이 지난 올해 6월 6일 발견됐다. 이 야산에 있는 한 묘지의 주인이 우연히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