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의혹 검증 기회 줘야" … 30일까지 인사청문 강조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제2면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조속한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를 거듭 촉구했다.

청와대는 22일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진실이 가려져 있다며 인사청문회법상 정해진 이달 30일까지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열어 검증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금 조 후보자와 관련한 여러 의혹이 보도되고 있는데 의혹만 있고 진실은 가려져 있지 않나 생각도 든다"며 "하루빨리 청문회를 통해 국민이 조 후보자 생각을 들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법 조항에는 30일까지 인사청문을 마치게 돼 있고, 그 안에 무조건 청문회가 열리길 기대한다"며 "그 자리에서 사법개혁에 관한 의지와 능력 등을 검증받을 기회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청와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이 위법성 여부를 떠나 국민 정서상 맞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조 후보자가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냈는데, 이와 더불어 더 소명해야 할 것들과 궁금한 사안이 굉장히 많이 나오고 있다"며 "진실 여부를 가리는 것뿐 아니라 국민의 정서에 어긋나는 것에 대해서도 본인 입으로 입장을 들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