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탁구 ‘혼복덩이’

10대 혼합복식 듀오 조대성·신유빈 간판·신예 뭉친 일본에 역전 우승
세계대회 첫 정상 올라 기량 확인 내달 아시아선수권 메달 획득 기대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제20면
▲ 한국 탁구대표팀 혼합복식 듀오 조대성(오른쪽)과 신유빈이 25일(한국시간) 체코오픈 결승에서 일본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뒤 마주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한국 탁구대표팀 혼합복식 듀오 조대성(오른쪽)과 신유빈이 25일(한국시간) 체코오픈 결승에서 일본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뒤 마주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조대성(17·대광고)과 신유빈(15·수원 청명중)콤비가 ‘2019 국제탁구연맹(ITTF) 투어대회’인 체코오픈 혼합복식 정상에 올랐다.

조대성-신유빈 조는 25일(한국시간) 체코 올로모우츠에서 열린 대회 혼합복식 결승에서 일본의 미즈타니 준-이토 미마 조에 3-2(6-11 15-13 12-10 16-18 12-10) 역전승을 거뒀다.

조대성-신유빈은 지난해 12월 종합선수권에서 처음 호흡을 맞춰 준우승을 차지해 ‘혼복 듀오’로 성장 가능성을 보여 줬다. 아시아선수권대회(9월 15∼22일,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 혼합복식 콤비로 확정된 후 나선 불가리아오픈 8강 성적에 이어 이번에는 오픈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세계랭킹 200위 조대성-124위 신유빈은 14위 미즈타니-8위 이토가 호흡을 맞춘 일본의 간판 혼복 콤비에 승리를 거두면서 아시아선수권 메달에 대한 기대를 부풀렸다.

조-신 조는 첫 세트를 6-11로 내줘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2세트 들어 찰떡 호흡을 과시해 15-13으로 이겨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에서는 신유빈의 안정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조대성의 왼손 드라이브가 불을 뿜으면서 듀스 랠리를 12-10으로 가져와 전세를 2-1로 뒤집었다. 듀스 접전이 펼쳐진 4세트를 16-18로 내줬지만 마지막 5세트는 12-10으로 따내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한편, 남자 대표팀 막내 조대성은 맏형 이상수(삼성생명)와 출전한 남자복식 결승에서도 타이완의 랴오청팅-린윤주 조를 3-1(11-4 11-8 7-11 11-6)로 완파해 대회 2관왕을 차지했다. 그러나 여자복식 이은혜-김하영(이상 대한항공)조는 4강, 남녀 단식 이상수와 전지희(포스코에너지)는 8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