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환경부 장관 항의 방문단 구성해 ‘영구적 사용 획책’ 강력 대응"

인천 시민단체·정치권 수도권매립지 관련 총공세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9년 08월 30일 금요일 제3면
▲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서구지역 주민단체인 ㈔인천시서구발전협의회가 29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환경부의 수도권매립지 영구화 획책 규탄 및 중단 촉구를 위한 인천시민 환경부장관 항의 방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서구지역 주민단체인 ㈔인천시서구발전협의회가 29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환경부의 수도권매립지 영구화 획책 규탄 및 중단 촉구를 위한 인천시민 환경부장관 항의 방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환경부가 수도권 공동 대체매립지 조성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자 인천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단체, 정치권이 총공세에 나섰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서구지역 주민단체인 ㈔인천시서구발전협의회는 29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환경부의 수도권매립지 영구화 획책 규탄 및 중단 촉구를 위한 인천시민 환경부 장관 항의 방문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환경부가 기존 수도권매립지를 영구적으로 사용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며 "수도권 공동 대체매립지 조성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4자 회의를 일방적으로 무기한 연기했고, 수도권에서 배출한 생활폐기물을 소각하고 건설폐기물을 선별하는 전(前)처리시설 설치사업 내용이 담긴 ‘제6차 수도권매립지 환경관리계획’을 승인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경부는 전처리시설 설치 등 기존 수도권매립지를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기 위해 대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4자 회의를 무력화시키고 있다"며 "환경부의 수도권매립지 영구화 획책을 규탄하고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하는 ‘인천시민 환경부 장관 항의 방문단’을 구성해 강력히 대응하고자 한다"고 피력했다.

이들 단체는 지역 국회의원인 신동근(민·인천 서을)·이학재(한·인천 서갑)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인 이정미(정·비례)의원에게 추석 전 환경부 장관과의 면담 자리를 마련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는 이날 ‘수도권매립지 종료 및 대체매립지 조성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산업위는 결의안을 통해 "수도권매립지는 반드시 사용 종료돼야 한다"며 환경부 등 관계 기관의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환경부에 대해서는 "하루빨리 대체매립지 조성 주체로 참여해 수도권지역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와 대체매립지 조성에 적극 협조하고, 수도권매립지 사용에 따른 환경문제의 근원적인 해결을 위해 친환경 매립 방식을 즉각 도입·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도권 3개 시도에 대해서는 "공동 대체매립지 조성이 어려울 경우 폐기물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지자체별 자체 처리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결의안이 다음 달 6일 시의회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되면 국무총리, 환경부 장관, 국회, 서울시장, 경기지사 등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