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시, 일본 수출규제 관련 반도체 기업인 간담회 개최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9년 09월 02일 월요일 제8면

화성시는 지난달 30일 오전 11시 박덕순 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관련 반도체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2019090201010000244.jpg
 간담회는 지난 7월 4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시 차원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화성상공회의소 박성권 회장을 비롯해 창림모아츠㈜, ㈜동진쎄미켐, 에이피시스템㈜, ㈜제우스, ㈜씨엔원, 삼흥기계㈜ 등 관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제조기업 6개 사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들 기업은 반도체 테스트베드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핵심 소재 개발을 가로막는 대표적 규제인 화평법·화관법 개정 등 대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이 밖에도 주 52시간 근무 유예, 전문인력 유지정책 마련 등 정부의 지원도 요청했다.

 박덕순 부시장은 "화성시는 삼성, 현대, 기아, 한미약품을 비롯한 1만1천여 기업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경쟁력을 갖춘 도시"라고 강조하며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함께 극복하기 위해 애써 주시는 기업인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간담회에서 건의한 의견들을 면밀히 검토해 중장기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고, 향후 유관기관과 적극적으로 지원·협력체계를 구축해 우리 시 반도체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