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용인 ‘땅 파서 도로화’ 주민 반대론만 메아리칠 뿐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 공청회서 녹지 훼손 우려로 지하화 등 요구 국토부 대안 제시 대신 "의견 수렴"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제18면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있는 오산∼용인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주민 반발<본보 7월 17일자 18면 보도>에 부딪힌 가운데 한 달여 만에 열린 주민공청회에서도 양측이 해결의 접점을 찾지 못해 공전만 거듭하고 있다. 주민들은 시내 한복판에 지하로 땅을 파서 짓는 민자고속도로로 인해 주거환경의 질 저하 및 생활 불편 우려를 주장했지만 국토부는 뚜렷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8일 국토부와 수원시에 따르면 국토부와 민간투자사업 제안자인 현대건설, 설계사인 유신코퍼레이션은 지난 6일 수원컨벤션센터 회의실에서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공청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7월 16일 인계동 민방위교육장에서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제시한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은 채 주민공청회가 열린 데 대해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광교신도시 웰빙타운 해모로아파트 주민들은 해당 민자고속도로 건설로 인해 광교산 녹지가 훼손되면 소음 및 매연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도로 지하화 등 수정안을 요구했다. 하지만 국토부와 현대건설은 뚜렷한 개선책을 제시하지 못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한 주민은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하지도 않은 채 주민을 우롱하는 식으로 말도 안 되는 공청회를 열고 있다"며 "지금 계획대로 고속도로를 짓는다면 길거리로 나가서 반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또 다른 주민은 "광교산의 푸른 숲을 보기 위해 이곳으로 이사를 왔는데, 집 앞에 산을 깎아 고속도로를 짓는다고 하면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느냐"며 "국토부가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아예 사업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요구했다.

권선동 권선아이파크 주민들도 ▶세류나들목의 상행(서울방향) 진입로 설치 ▶진출입로에 최신 방음 및 환기시설 설치 ▶세류나들목 명칭을 권선나들목으로 변경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이곳 주민들도 세류나들목에 진입로가 설치되지 않는다면 국토부에서 고속도로 계획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는 해당 민자고속도로 건설로 인해 예상되는 주민 불편과 교통문제 등을 면밀히 따져 보기 위해 수원시정연구원에 연구용역을 의뢰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해당 고속도로가 시내 한복판에 지하로 땅을 파서 관통하는 만큼 주거 및 환경, 교통에 불편을 야기시킬 수 있는 문제가 없는지 꼼꼼히 살펴보려고 한다"며 "해당 용역 결과가 나오면 국토부에 개선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는 해당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작성을 위해 마련된 자리"라며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한 수정안을 마련해 다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