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59회 베니스영화제 29일 개막>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26일 월요일 제0면
제59회 베니스국제영화제가 오는 29일 막을 올린다.
 
11일 동안 펼쳐질 이번 영화제의 개막작은 멕시코 화가 프리다 칼로의 생애를 다룬 미국영화 `프리다'. 프리다 칼로는 20세기 멕시코 미술계를 대표하는 여류초현실주의 화가로 양성애자이며 공산주의자로 격정적인 삶을 살았던 인물이다. 지난 99년 `타이터스'로 데뷔한 여성 감독 줄리 타이머가 감독을 맡았으며 `데스페라도'의 셀마 헤이엑이 프리다 칼로 역으로 출연한다.
 
한국영화 중 베니스에 가는 작품은 모두 4편.
 
황금사자상이 걸려 있는 `베네치아59' 부문에는 이창동 감독의 `오아시스'가 초청됐다. 영화 관계자들은 `거짓말', `섬', `수취인불명' 등에 이어 한국영화가 4년 연속 베니스에 진출했다는 점과 영화제측이 `오아시스'의 출품을 위해한 달 이상 마감일을 미뤄주는 특혜를 줬다는 데서 높은 수상 가능성을 예측하고 있다.
 
`오아시스'를 포함해 이 부문에 초청된 작품은 모두 21편. 이중 수상작으로 주목받고 있는 작품은 개막작 `프리다'와 `아메리칸 뷰티'를 만들었던 샘 멘더스 감독의 `로드 투 퍼디션', `아름다운 나의 세탁소'의 영국감독 스티븐 프리어스의 새 영화 `지저분하고 아름다운 것들”, 세르게이 보드로프 감독의 러시아영화 `곰의 키스' 등이다.
 
아시아 영화로는 `오아시스' 외에 대만 장초치 감독의 `아름다운 시절', 일본의 기타노 다케시 감독의 `돌스(Dolls)'가 이 부문 경쟁에 합류했다.
 
또 다른 경쟁부문인 `업스트림'에 초청된 우리 영화는 디지털 네가의 창립작인 `화장실, 어디예요'. `메이드 인 홍콩'을 연출했던 프루트 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한국 배우로 장혁과 조인성 등이 출연한 이 영화는 화장실이라는 공간을 모티브로 생로병사의 주제를 풀어냈다.
 
`화장실, 어디예요'와 함께 `산마르코'상을 놓고 경쟁할 17편 중 단연 화제를 낳고 있는 작품은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풀 프론탈'. 스물여섯의 나이에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테이프'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혜성처럼 등장한 후 `오션스 일레븐', `에린 브로코비치' 등 흥행 감독으로 인정받은 소더버그의 초저예산 영화. 줄리아 로버츠, 데이비드 듀코비니 등이 출연한다.
 
이 부문에는 이란과 일본 영화 각 1편과 중국영화 2편 등 모두 5편의 아시아 영화가 출품됐다.
 
베니스 영화제는 지난해부터 경쟁부문을 `베네치아'와 `업스트림(지난해는 현재의 영화)' 두 부문으로 나눠 시상하고 있다. 업스트림 부문은 `베네치아 59'와 달리 신인감독이나 비교적 덜 알려진 감독들의 작품을 대상으로 한다.
 
이밖에도 단편으로는 김곡·김선 감독의 `반변증법'과 손정일 감독의 `서브웨이 키즈 2002'가 뉴 테리터리 부문에 출품됐다.
 
`베네치아 59'의 비경쟁부문에 출품된 영화 중에는 이 영화제에서 평생공로상을 수상한 바 있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블러드 워크'와 존 말코비치 감독의 `위층의 댄서'가 눈에 띈다.
 
또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 등의 `텐 미니츠 올더; 첼로'와 9·11 무역센터 테러를 소재로 이집트의 유셉 샤힌, 일본의 이마무라 쇼헤이, 이란의 모흐센 마흐말바프 등 세계적 감독들이 참여한 옴니버스 영화 `11월11일 11분9초'도 같은부문으로 베니스를 찾아온다.
 
한편 올해 베니스 영화제에는 톰 행크스, 줄리안 무어, 셀마 헤이엑, 소피아 로렌 등의 유명스타들이 자신이 출연하는 영화의 홍보차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붉은 수수밭', `귀주 이야기' 등의 중국 여배우 궁리(36)는 심사위원장으로 영화제에 참여한다.
 
하지만 스타들이 레드 카펫 위에서 플래시 세례를 받는 일은 없을 것 같다. 영화제측에서 60m 길이의 레드 카펫을 없애기로 했기 때문.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배우와 감독을 배려해서'라는 것이 영화제측이 내세우는 이유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