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화진흥위 전국 7개 전용관 운영 프로젝트

예술영화… 狂들의 광장 열리나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02년 08월 12일 월요일 제0면
예술영화… 狂들의 광장 열리나
상업적 오락영화 득세에 위기감 만연
150億 저리융자… 사업자 선정여부 관심
예술영화 전용관 사업의 행보가 빨라질 조짐이다. 지난주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전국 주요 도시에 모두 7개관 이상의 예술영화관을 운영키로 결정하고 다음달 2~6일 사업자 신청을 받겠다고 발표하면서 연초 문화관광부 업무 보고에서 처음으로 제시됐던 관련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
◇왜 예술영화관인가=지난해 말 개봉됐던 '라이방'(장현수 감독)의 성적은 참담했다. 전국 28개 스크린에서 개봉했으나 불과 고작 3천7백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대부분의 극장에서 상영 이틀만에 조기 종영했다.
.
관객들이 시대의 느낌을 담은 영화를 철저히 외면한 결과였다. 충무로에선 상업영화의 일방적 득세 앞에서 힘없이 무너지는 예술영화에 대한 위기감이 깊어졌다. 비슷한 계열의 영화를 묶어 재상영한 '와라나고'운동도 벌여졌다.
.
올 상황은 더욱 열악하다. 한국과 미국의 흥행 영화를 제외한 비주류(대부분 예술)영화의 상반기 시장 점유율은 단 2%. 지난해 18%에 비해 급전직하했다. 대대적 극장 확보와 화려한 마케팅 전략에서 밀릴 수밖에 없는 예술영화의 위상이 갈수록 떨어지는 것이다.
.
예술영화는 흔히 상업영화, 혹은 기획영화와 대비된 개념으로 사용된다. 프랑스에선 ▶질적 측면에선 이론의 여지가 없을 만큼 뛰어나지만 흥행에선 성공하지 못한 영화 ▶탐구적이고 혁신적인 작품 ▶그간 별로 상영된 적이 없는 프랑스의 삶을 반영한 영화 등 구체적 조건을 법률로 정해놓고 있다.
.
한국에선 영진위 산하 예술영화인정소위원회(감독.평론가 등 전문가 다섯명으로 구성)에서 영화 제작사.수입사 등의 신청을 받아 예술영화 여부를 판정한다.
.
현행 영화진흥법은 예술영화.한국영화.단편영화 등을 연간 상영일수의 5분의 3 이상 틀 경우 문예진흥기금(입장료의 6.5%)을 환급해 주고 있다.
.
◇예술영화 전용관 실효성 논란=영진위의 이번 조치는 불균형한 영양(상업성 오락영화)으로 비대해진 충무로 풍토를 바로잡자는 처방전이다. 고른 식단의 영화를 공급해 영화계 전체의 건강성을 높여보자는 취지다. 그러나 이번 안이 여전히 비현실적이라는 비판도 일고 있다.
.
가장 큰 걸림돌은 역시 돈이다. 영진위는 2년간 연리 1%에 1백50억원의 지원금을 1개 사업자에게 융자하겠다고 선언했다. 기존 극장을 포함해 전국에 7개 이상의 스크린을 확보할 수 있는 업체를 선정하겠다는 것.
.
그러나 영화계에선 1백50억원의 담보를 댈 능력이 있는 곳은 거의 없다. 예컨대 현재 예술영화를 주로 상영하고 있는 시네큐브나 하이퍼텍 나다 등은 이번 조치를 '그림의 떡'으로 바라보고 있다.
.
결국 기존의 예술영화 상영관과 CGV.메가박스 같은 대형 극장체인이 동참하는 컨소시엄을 고려할 수 있으나 아직까지 구체적인 움직임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
작품 확보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영진위의 조건에는 예술영화로 인정받은 한국영화와 외국영화를 연간 상영일수의 5분의 2와 5분 1 이상 상영해야 한다고 명시됐다.
.
그러나 연간 60여편 제작되는 한국영화 가운데 예술영화에 해당되는 작품은 열편 미만인 게 현실이다. 백두대간 이광모 대표는 "지난해 '봄날은 간다' 같은 작품도 예술영화에서 제외됐다"며 "예술영화관이 도입돼도 상영작 부족이란 난관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
◇그밖의 묘안은 없나=영진위도 이번 결정의 한계를 알고 있다. 김혜준 정책연구실장은 "영진위도 각 극장에 대한 상영 보조금 지급을 고려했으나 소모성 자금은 지원할 수 없다는 문화관광부의 입장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그는 부족한 컨텐츠는 독립 장편영화, 저예산 디지털 영화 등으로 보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최악의 경우 사업자가 선정되지 않을 수도 있다. 대형 멀티플렉스들은 수익성이 낮은 예술영화에 대한 관심이 적고, 자금력이 낮은 전문 극장들은 담보력이 없는 까닭이다. 김혜준 실장은 그런 경우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영진위와 전국의 극장들이 1대 1로 개별 계약, 예술영화 상영으로 발생할 극장측의 손실을 영진위가 메워주겠다는 것. 현재 7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했다. 그는 연말까지 어떤 형태로든 이번 사안을 매듭짓겠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