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이우중.고교, 내년 9월 개교
상태바
분당 이우중.고교, 내년 9월 개교
  • 정완택
  • 승인 2002.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국내 첫 도시형 대안학교로 주목을 받고 있는 분당 `이우중·고등학교' 개교가 당초 계획보다 6개월 늦은 내년 9월로 연기됐다.
 
3일 학교법인 이우학원에 따르면 이우중·고교는 성남시 도시계획위원회의 학교시설 입지심의 결정이 2개월 가까이 늦어지면서 학교건물 신축공사기간이 부족해 내년 3월 개교일정에 차질을 빚었다.
 
이우학원은 이에 따라 대체 교육시설 임시사용 문제를 검토했으나 초·중등교육법상 `개교 6개월전 교사 1층 구조물이 완공된 뒤 설립인가한다'는 규정에 따라 개교시기를 내년 9월로 미루기로 하고 이날 경기도교육청에 설립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또 심층면접과 합숙캠프 등 신입생 선발전형 골격은 그대로 유지하되 2학기 개교인 점을 감안, 신입생들을 종전 학교에서 전학절차를 거쳐 받아들이기로 했으며 교육과정도 전학상황을 고려해 일부 손질하기로 했다.
 
이우중·고교는 내년 상반기 도 교육청으로부터 학교설립인가를 받아 중학교 1년생 60명, 고등학교 1년생 80명 등 140명을 전국단위로 선발할 예정이다.
 
성남시 분당구 동원동 2만9천924㎡에 들어서는 이우중·고교는 중도탈락생 또는 직업교육 위주 기존 대안학교나 학력우수생 위주 특수목적고와 달리 `인간·생명·환경을 중시하는 공동체 교육'이라는 독특한 교육가치를 내세워 주목을 받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