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대 부동산 입찰담합
상태바
200억대 부동산 입찰담합
  • 심언규 기자
  • 승인 2005.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이득홍)는 23일 모 공사 소유 200억 원대 건물의 매각 입찰 경쟁자를 돈으로 매수해 낙찰 받은 혐의(입찰방해 등)로 모 건설회사 대표 이모(62)씨를 구속했다.
 
검찰은 또 이씨에게 돈을 받고 입찰금액을 낮게 써낸 위모(44)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003년 3월 공사 소유의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소재 연면적 5천130평 건물 매각 입찰에서 위씨에게 8억 원을 주고 낙찰을 포기토록 한 뒤 부동산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