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종수, 교토 입단 `유력'
상태바
고종수, 교토 입단 `유력'
  • 기호일보
  • 승인 2003.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축구의 `풍운아' 고종수(24.수원삼성)의 일본프로무대 진출이 유력해졌다.

고종수 에인전트인 AI스포츠는 13일 "자유계약(FA)선수로 풀린 고종수가 일본프로축구(J1) 교토 퍼플상가와 계약금 1억원, 연봉 9억5천만원에 1년간 계약하기로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AI스포츠는 "어제 내한한 교토측 관계자를 13일 저녁 만나 최종 협상을 벌일 예정"이라면서 "입단에 최종 사인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AI스포츠는 고종수의 소속구단인 수원과 우선협상 시한이 끝난 지난 1월 교토입단을 제의했고 박지성의 유럽행 이후 한국선수 영입을 노리던 교토도 흔쾌히 응한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I스포츠는 교토와의 협상에서 이적료를 배제해 고종수가 교토와 입단에 합의하더라도 수원이 이적료를 물고 늘어질 경우 입단이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이 남아 있다.

곽희태 AI스포츠 대표는 "수원은 선수의 장래를 생각해 FA로 풀린 고종수의 의사를 존중해줘야 한다"면서 "일단 수원과 협의를 거친 뒤 최종 결론이 나겠지만 현재로선 고종수의 교토행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수원은 "아직 고종수 및 에이전트와 만나 구체적인 논의를 하지 못했다"면서 "선수의 의사를 존중해 준다는 기본적인 전제 아래 이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고종수의 교토 입단으로 FA선수가 해외구단으로 옮기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함에 따라 해외진출 선수에게도 이적료를 받아야 하는지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