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슈퍼리그- 도로공사, 2차리그 첫승 신고
상태바
-배구슈퍼리그- 도로공사, 2차리그 첫승 신고
  • 기호일보
  • 승인 2003.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공사가 KT&G를 꺾고 2차 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도로공사는 13일 안동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3 애니카 배구슈퍼리그 여자실업부 2차 리그 첫 경기에서 노장 박미경(26점)과 국가대표 센터 김미진(23점)의 활약에 힘입어 최광희가 분전한 KT&G를 3-1로 제압했다.
 
이로써 도로공사는 결승진출에 최대 걸림돌로 꼽혔던 KT&G를 이김으로써 결승진출에 파란불이 켜졌다.
 
이날 경기는 노장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일전이었다.
 
도로공사의 실업 10년차 라이트 박미경은 1, 3 세트 매치포인트를 기록하는 등매 세트 고비마다 소방수 역할을 담당했고, KT&G의 실업 12년차 최광희는 양팀 통틀어 최다득점(27점)을 기록, 전성기 때 기량을 과시했다.
 
첫 세트를 잡은 도로공사는 최광희의 강타에 밀려 2세트를 내줘 균형을 허용했고 3세트에서도 13-19로 밀렸다.
 
그러나 도로공사는 빈 곳을 파고드는 박미경의 속공과 강타로 점수차를 좁히더니 마침내 22-22로 동점을 만든 뒤 김미진의 시간차 공격으로 세트를 따내 승세를 탔다.
 
도로공사는 마지막세트에서 박미경과 김미진의 파상적인 공격에다 센터 김소정의 속공까지 먹혀들면서 체력이 떨어진 최광희에 의지하던 KT&G를 손쉽게 꺾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