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딸' 라일라, '피의 밸런타인데이'
상태바
'알리 딸' 라일라, '피의 밸런타인데이'
  • 기호일보
  • 승인 2003.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의 막내딸인 라일라 알리(24.미국)가 밸런타인데이에 초콜릿 대신 글러브를 낀다.

라일라(13승무패)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루이빌에서 메리 앤 알메이저(35. 14승5패 9KO)와 국제복싱협회(IBA) 슈퍼미들급 1차 방어전을 치른다.

지난 99년 10월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프로복서의 길로 들어선 라일라는 지금까지 13전 무패 행진을 이어오며 '그 아버지에 그 딸'이라는 찬사를 듣고 있는 여자복싱의 강자.

그는 미국에서 각종 잡지의 표지모델로 자주 등장했을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모 스포츠용품 회사의 TV광고 모델로 나설 만큼 출중한 미모도 겸비했다.

하지만 라일라는 이번 경기를 통해 여자 복서가 아닌 남자와 똑같이 훌륭한 파이터 가운데 하나로 알려지기를 바라고 있다.

또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면 전 헤비급 챔피언 조 프레지어의 딸인 자키 프레지어-라이드 등과도 잇따라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라일라와 맞서는 알메이저는 학창 시절 크로스컨트리, 농구, 배구, 소프드볼 등 각종 스포츠를 두루 섭렵했으며 95년 여자국제복싱연맹(WIBF) 슈퍼웰터급 챔피언에도 올랐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