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 잊은 극장가…때아닌 공포ㆍ스릴러 홍수
상태바
철 잊은 극장가…때아닌 공포ㆍ스릴러 홍수
  • 연합
  • 승인 2008.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겨울 극장가에 때아닌 공포·스릴러물이 홍수를 이루고 있다.

 관객을 오싹하게 만드는 공포·스릴러 장르의 영화는 전통적으로 여름철에 개봉하는 것으로 인식돼 왔으나 최근 이 같은 공식을 무색케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
 14일 영화계에 따르면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인 영화 중 공포·스릴러물은 `미스트', `써티 데이즈 오브 나이트', `더 재킷' 등 세 편이나 된다.

 1월 둘째 주 개봉 영화의 절반에 육박하는 편수다.

 CGV 관계자는 “올 겨울 개봉작 중에는 유독 공포·스릴러물이 많은 것 같다”면서 “공포나 스릴러 영화는 전통적으로 여름철에 개봉하는 것이 공식처럼 돼 있는데 최근 들어 이 같은 공식이 많이 깨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1월과 2월 개봉 예정작 중에도 공포·스릴러물이 줄지어 포진해 있다. 17일 개봉하는 `스위니 토드'를 비롯, `호기심이 고양이를 죽인다', `클로버필드', `더 게임', `오퍼나지-비밀의 계단', `점퍼', `추격자', `밴티지 포인트' 등이 잇따라 선보여 한겨울 극장가를 더욱 오싹하게 할 예정이다.

 많은 영화 전문가들은 중소 규모의 흥행을 목표로 하는 공포·스릴러물들이 여름철 성수기에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에 밀리고 있고 `쏘우' 시리즈 등이 비(非) 여름철 개봉에 성공하다 보니 `공포·스릴러물은 여름에 개봉해야 한다'는 공식이 갈수록 깨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이 여름철 성수기에 집중적으로 쏟아지다 보니 중소 규모의 흥행을 기대할 수 있는 공포·스릴러물들이 개봉 시기를 가을과 겨울 등으로 다양화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