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춘 터미널 이전 법적검토 착수
상태바
동춘 터미널 이전 법적검토 착수
  • 김정렬
  • 승인 2003.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주민들과 연수구, 지역정치권의 동춘동 화물터미널 부지 이전요구(본보 4월23·24일자 1면 보도)와 관련, 일단 이전을 전제로 한 법률적 검토 등 대안 찾기에 나서기로 결정해 귀추가 주목된다.
 
황우여(한나라당·연수구)의원은 “화물터미널 이전을 위해 26일 안상수 시장 등 인천시측과 긴급대책회의를 가졌다”며 “부지이전을 위한 법률적 검토 등 대안 찾기에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황 의원에 따르면 이날 안상수 시장과 시 관계자, 정구운 연수구청장, 이명우(연수 제1선거구) 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갖고 남동공단 폐염전 일대 등 이전부지 5곳 중 한 곳을 채택해 이전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것.
 
이날 황 의원과 정구운 구청장 등은 안 시장에게 기존 화물터미널 부지는 송도정보화신도시 성격에 부적합한 데다 주거밀집지역, 체육공원 인접, 교통체증 유발 등으로 다른 곳으로 이전해야 마땅하다고 건의했다.
 
이와 관련, 안 시장은 부지 이전에 원칙적으로는 동의하나 이를 위해서는 도시계획 폐지 등 법률적 장애와 사업시행자 설득이 관건인 만큼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대안 등 실무검토에 나서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동춘동 화물터미널 이전문제는 그동안 한양1차 아파트 주민들의 반발에서 풍림, 동아금호, 대우삼환 등 청량·동춘동지역 주민들의 서명운동으로 확산돼 자칫 수인선지상화 반대운동처럼 연수구 전체로 번질 전망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