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장터 20여 곳 잠정 폐쇄 불안감
상태바
◆도내 장터 20여 곳 잠정 폐쇄 불안감
설 특수 물 건너갈라
시장 상인들 발 동동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1.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인해 경기도내 5일장이 줄줄이 잠정 폐쇄돼 설을 앞둔 재래시장 상인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12일 경기도와 일선 시·군, 전국민속5일장연합회 등에 따르면 도내 72개 5일장 가운데 이천·안성·여주·양평·포천·연천 등에서 열리는 20여 개 장이 잠정 폐쇄됐다.

도내 일선 시·군은 5일장에 전국 각지 많은 외부 상인들이 몰리기 때문에 구제역 전파 우려가 있어 상인회와 협의를 거쳐 이 같은 조치를 내린 것이다.

또 성남 모란장 등 장이 열리는 곳도 AI 때문에 닭과 오리 등을 취급하는 가금부를 잠정 폐쇄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구제역 자체가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아 5일장으로 전전하며 생계가 꾸려 나가는 상인들은 설 특수대목마저 놓칠까봐 애를 태우고 있다.

5일장연합회 관계자는 “구제역 사태는 국가적 재난상황이기 때문에 상인들도 이해하는 분위기이지만 5일장을 통해 생계를 이어가는 상인들이 힘들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일부 상인들은 다른 지역에서라도 열리는 장을 찾아다니고 있거나 장이 재개할 때까지 임시로 다른 일로 생계를 꾸려 나가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이처럼 5일장 유통망이 끊기다시피하자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주민들 역시 설 제수용품 마련 어려움에 걱정하고 있다.

상인과 시골 주민들이 이 같은 피해와 불편을 호소함에 따라 일부 지자체는 5일장을 2번은 쉬고 3번은 여는 방식으로 축소 운영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자 구제역 예방백신 접종이 마무리된 일부 시·군은 5일장 개장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달 25일 6곳에서 열리는 5일장을 잠정 폐쇄한 양평군은 “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설 대목장부터 다시 여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며 “이번 주 중 결정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