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군포·의왕 3개 市통합 시민단체 중심으로 추진돼야
상태바
안양·군포·의왕 3개 市통합 시민단체 중심으로 추진돼야
최대호 안양시장 주장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1.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군포·의왕 3개 시 통합은 행정기관이 앞장서는 것보다 시민단체 중심으로 자연스럽게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27일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지방자치단체 통합은 힘의 논리로 접근하면 곤란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3개 시 통합은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중복 투자 해소 등에 도움을 주게 된다”며 찬성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선거공약인 국철 1호선 안양시 구간 지하화 문제는 충분한 시간을 갖고 추진하겠으며, 시민축구단 창단 역시 시 재정 상황을 지켜보며 장기적으로 접근하겠다”고 설명하고, “안양에 EBS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고양 한류월드로 결정돼 아쉽다. 대신 첨단지식산업단지 등을 조성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최 시장은 “뉴타운 사업은 국·도비 지원책 없이 시 자체적으로 추진하기 어렵다”며 “도가 뉴타운 사업 지원 방안 등을 포함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