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등사, 유구한 역사 생으로 번지다
상태바
전등사, 유구한 역사 생으로 번지다
구려소수림왕이은수천년세월무색…봄나무올해도어김없이새순틔울준비
  • 조병용 기자
  • 승인 2012.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의 숨결이 살아있는 전등사(傳燈寺·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온수리 635번지), 유구한 문화의 꽃을 피워 낸 지역이면서 지나간 과거가 아닌 오늘을 살아 숨쉬는 역사와 문화의 보고다.

단군왕검의 세 아들이 쌓았다는 전설을 간직한 삼랑성 내에 아늑히 자리잡고 있는 전등사는 고구려 소수림왕 11년(381)에 아도화상이 처음 창건하고 진종사(眞宗寺)라 이름지었다.
그 후 고려 충렬왕비 정화궁주가 이 절에 귀한 옥등을 시주했다 해서 전할 전(傳), 등불 등(燈)자를 써서 전등사로 개명한 사찰이다. 이 절의 입구에 있는 대조루 밑을 지나 들어가면 정면에 보물 제178호로 지정돼 있는 대웅보전이 자리잡고 있다.

대웅전 안에는 1544년 정수사에서 판각돼 옮겨진 법화경 목판 104매가 보전되고 있다.
명부전 맞은편 왼쪽 언덕을 100m 오르면 조선 왕실의 실록을 보관했던 정족산 사고터가 복원돼 있다. 강화에는 마니산에 사고를 설치했다가 1660년 이곳 전등사 경내로 옮겨 1678년 이래 실록 및 서적을 보관했고 그 후 정족산 사고가 복원됐다.
경내에 있는 보물 제393호 범종은 중국 종으로, 중국 허난(河南)성의 숭명사에서 북송시대(1097), 고려 숙종 2년에 주조된 것으로 우리나라 종과는 달리 종머리에 음관이 없고 용머리 주위에는 아름다운 16개의 연잎이 둘러있는 것을 볼 수 있으며 견대와 요대 사이에는 8괘가 둘러있어 특이함을 나타내고 있다.
1866년 병인양요 때는 승군 50명이 전투에 참가했으며 당시 조선수비대장이던 양헌수 장군 승전비가 전등사 동문 입구에 세워져 있다.
개방시간:오전 9시~오후 6시. 주차료:대형 4천 원, 소형 2천 원
▶찾아오시는 길:강화대교→알미골삼거리에서 좌회전→전등사 초지대교→좌회전→초지진.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