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인천, 아시안게임
 
로그인 | 회원가입
기사제보 | 자유게시판 | 독자투고 | 시민디카 | 기사쓰기 편집 : 1.30 금
> 뉴스 > 레저/연예 > 방송
     
KBS 인간극장 우리는 떡집 5부자
2012년 04월 16일 (월) 연합 yonhapnews.co.kr
 KBS 1TV ‘인간극장’은 16~20일 오전 7시 50분 ‘우리는 떡집 5부자’를 방송한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 최길선(59)씨네 떡집은 새벽 3시부터 불을 밝힌다.

 최 씨의 가장 든든한 ‘직장’ 동료는 바로 세 아들 대로(31)·대한(26)·대웅(24)씨다. 이들은 떡 하나로 최고가 되겠다는 각오를 품고 가업에 뛰어들었다.

 대한 씨는 중학교 때부터 떡을 치기 시작해 올해로 12년차인 베테랑 선수다. 지난해에는 ‘대한민국 최연소 떡 명장’이라는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다.

 대웅 씨는 초등학교 입학 전부터 떡에 관심을 보이다 고등학교 때 기술을 배우기 시작했다. 올해는 벌써 8년차. 세계 조리사 대회를 앞두고 가문을 빛내고자 떡 개발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맏형 대로 씨는 원래 연세대를 졸업하고 사법고시를 준비하던 재목이다. 그런데 8개월 전 갑자기 가업을 잇겠다며 뒤늦게 동생들에게 합류했다.

 세 형제의 최고 스승은 다름 아닌 부모님이다. 아버지 길선 씨와 어머니 김예분(56)씨는 넉넉지 않은 살림에도 수십 년간 부지런히 일한 끝에 자신만의 소중한 떡집을 마련할 수 있었다.

 ‘최고의 떡’을 만들고자 전국을 누비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 아버지를 보며 형제들은 정성으로 빚는 떡을 배워 나간다. 부모님의 인생 그 자체가 형제들의 ‘교과서’인 셈.
 형제들의 떡은 전통과 현대를 버무려 지금도 진화 중이다. 대로 씨는 인터넷을 통한 판로를 모색하고 있고 대웅 씨는 ‘하트 백설기’, 커피 떡, 초코 설기 등 신세대 취향에 맞는 떡 개발에 여념이 없다.

 떡만큼이나 끈끈한 정과 사랑이 가득한 최길선 씨 가족의 정경을 담았다.


     연합님의 최신기사
 '잉락 탄핵' 여파로 태국 정가 '긴장모드'로 전환
 '7초 때문에' 복권당첨금 230억원 놓친 캐나다 남성
 앙코르와트서 포르노사진 찍은 외국 관광객 3명 체포
 추억의 오락실 게임 'DDR' 평양에도 등장

입력시간  2012.04.16 :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 기호일보(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하대 첫 여성 총장 나올까… 후
잠들지 않는 경제도시 비즈니스 허
“북부 교통망 확충은 통일시대 준
어린이집 문제 ‘신뢰’가 답이다
몰래 시설물 늘리던 어린이집 ‘덜
연정 정책 본격화… 따복공동체 등
“직영식당 외주화 계획 철회하라”
경기수석교사회, 막말 도교육청 간
수천만 원 개인통장에 ‘쏙’…상가
인천시 미단시티 투자유치 ‘합격점
본사 인천광역시 남구 인중로5 정산빌딩9층 | 총무국 TEL : 032-761-0007~8, FAX : 032-761-0015
편집국 TEL : 032-761-0004~6, FAX: 032-761-0011 | 전산실 TEL: 032-761-0009
경기본사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 529 연합뉴스 빌딩 4층 | TEL: 031-898-6767~8 FAX: 031-898-6769
경기북부본사 경기도 의정부시 시민로 19번길 관건축 3층 | TEL: 031-872-2990 | FAX: 031-872-2991
등록번호:인천가00001 | 등록연월일:1988년 05월25일 | 발행인:서강훈 | 편집인:한창원
Copyright 2009 기호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