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인천대, 인천
 
로그인 | 회원가입
기사제보 | 자유게시판 | 독자투고 | 시민디카 | 기사쓰기 편집 : 4.17 목
> 뉴스 > 레저/연예 > 방송
     
KBS 인간극장 우리는 떡집 5부자
2012년 04월 16일 (월) 연합 yonhapnews.co.kr
 KBS 1TV ‘인간극장’은 16~20일 오전 7시 50분 ‘우리는 떡집 5부자’를 방송한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 최길선(59)씨네 떡집은 새벽 3시부터 불을 밝힌다.

 최 씨의 가장 든든한 ‘직장’ 동료는 바로 세 아들 대로(31)·대한(26)·대웅(24)씨다. 이들은 떡 하나로 최고가 되겠다는 각오를 품고 가업에 뛰어들었다.

 대한 씨는 중학교 때부터 떡을 치기 시작해 올해로 12년차인 베테랑 선수다. 지난해에는 ‘대한민국 최연소 떡 명장’이라는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다.

 대웅 씨는 초등학교 입학 전부터 떡에 관심을 보이다 고등학교 때 기술을 배우기 시작했다. 올해는 벌써 8년차. 세계 조리사 대회를 앞두고 가문을 빛내고자 떡 개발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맏형 대로 씨는 원래 연세대를 졸업하고 사법고시를 준비하던 재목이다. 그런데 8개월 전 갑자기 가업을 잇겠다며 뒤늦게 동생들에게 합류했다.

 세 형제의 최고 스승은 다름 아닌 부모님이다. 아버지 길선 씨와 어머니 김예분(56)씨는 넉넉지 않은 살림에도 수십 년간 부지런히 일한 끝에 자신만의 소중한 떡집을 마련할 수 있었다.

 ‘최고의 떡’을 만들고자 전국을 누비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 아버지를 보며 형제들은 정성으로 빚는 떡을 배워 나간다. 부모님의 인생 그 자체가 형제들의 ‘교과서’인 셈.
 형제들의 떡은 전통과 현대를 버무려 지금도 진화 중이다. 대로 씨는 인터넷을 통한 판로를 모색하고 있고 대웅 씨는 ‘하트 백설기’, 커피 떡, 초코 설기 등 신세대 취향에 맞는 떡 개발에 여념이 없다.

 떡만큼이나 끈끈한 정과 사랑이 가득한 최길선 씨 가족의 정경을 담았다.


     연합님의 최신기사
  각국 정부 애도·구조 지원 뜻 밝혀
 美 유명래퍼 존슨, '남성' 훼손 후 투신
 오늘 우크라회담…오바마 제재 경고 vs 푸틴 국민대화

입력시간  2012.04.16 :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 기호일보(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월호' 실종자 수색 나선 SS
野, 기초선거 경선룰 4가지 확정
롯데 응원단장, 세월호 침몰에 '
손석희 사과, "내 탓이 가장 크
허재혁, '욕조 잠수' 논란 사과
‘쿵’ 소리 나고 참사… 바다는
김연아 ‘올림픽 판정’ 논란 IS
안산 단원고 배 침몰 시민과 누리
살아만 있어다오… 生死에 쏠린 눈
오락가락 소식에 ‘멘붕’… 생존
본사 인천광역시 남구 인중로5 정산빌딩9층 | 총무국 TEL : 032-761-0007~8, FAX : 032-761-0015
편집국 TEL : 032-761-0004~6, FAX: 032-761-0011 | 전산실 TEL: 032-761-0009
경기본사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 529 연합뉴스 빌딩 4층 | TEL: 031-898-6767~8 FAX: 031-898-6769
경기북부본사 경기도 의정부시 시민로 19번길 관건축 3층 | TEL: 031-872-2990 | FAX: 031-872-2991
등록번호:인천가00001 | 등록연월일:1988년 05월25일 | 발행인:서강훈 | 편집인:한창원
Copyright 2009 기호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