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운 도의원 “日, 한국에 대마도 반환하라”
상태바
정대운 도의원 “日, 한국에 대마도 반환하라”
  • 이지혜 인턴기자
  • 승인 2013.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정대운(민·광명2)의원이 21일 라오스 방비엔 위양찬마이 학교에서 “일본의 대마도를 한국에 반환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독도향우회 경기도지회장을 맡고 있는 정 의원은 이날 결의문을 통해 “독도는 서기 512년 신라 영토로 편입된 이래로 대한민국 영토임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대한민국 정부와 여야 정당이 합심해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조례 즉각 폐지 ▶역사 왜곡 중단 및 사죄 ▶독도 전담부서 설치 철회 등을 요구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